언제 내한하나요?

마이클 패스벤더

2017년 개봉(예정)작 리스트!

 

by. Jacinta

 

<이미지: 이십세기폭스코리아(주)>

 

블록버스터와 독립영화를 오가며 나약함과 교활함, 냉정함을 자유롭게 드러내는 배우, 마이클 패스벤더(Michael Fassbender). 유명 감독들의 러브콜이 끊이지 않는 성격파 배우, 마이클 패스벤더는 부지런한 다작으로 유명하다. 올해 들어 게임을 원작 <어쌔신 크리드>, 함께 연기한 알리시아 비칸데르와 실제 연인으로 발전한 <파도가 지나간 자리>가 개봉한데 이어 SF 호러 <에이리언: 커버넌트>의 차가운 감성 A.I로 돌아와 섬뜩한 연기를 선보였다.
매 작품마다 상반된 캐릭터를 선보이는 마이클 패스벤더는 짧은 분량에도 인상을 심어준 <밴드 오브 브라더스>와 <300> 등에 출연하며 배우의 길을 걸어왔다. 그에게 배우로서 가능성을 활짝 열어준 스티브 맥퀸 감독과 작업한 <헝거>, <셰임>, <노예 12년>에서는 처절함과 공허함, 악함을 오가는 놀라운 연기를 선보였다. 장르와 역할을 가리지 않고 늘 새로운 모습으로 도전하는 그는 <피쉬 탱크>에서는 나쁨에도 눈길이 가는 바람둥이로, <제인 에어>에서는 우수에 찬 눈빛으로 로맨틱한 매력을 자극하고, <엑스맨>에서 미워할 수 없는 악역 매그니토로 세계적인 유명세를 얻었다. 부지런한 연기 열정은 해마다 두 작품 이상 개봉하는 것을 봐도 알 수 있다.

 

2011년 <제인 에어>,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
2012년 <데인저러스 메소드>, <헤이와이어>, <프로메테우스>, <피쉬 탱크(뒤늦게 개봉)>
2013년 <셰임>, <카운슬러>
2014년 <노예 14년>,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프랭크>
2015년 <슬로우 웨스트>, <맥베스>
2016년 <스티브 잡스>, <엑스맨: 아포칼립스>, <헝거(뒤늦게 개봉)>

 

그리고 올해만 벌써 세 번째 작품이 개봉됐고, 하반기에도 두 편의 영화가 선보일 예정이다. 빠른 시간 안에 내한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몇 년 사이 활발하게 일해왔던 패스벤더의 2017년 작품만 모아봤다. (*국내 개봉일 기준)

 

<이미지: 이십세기폭스코리아(주)>

 

어쌔신 크리드 Assassin’s Creed
개봉일: 1월 11일
누적 관객수: 355,813 명

15세기 스페인 역사와 판타지 액션이 뒤섞인 <어쌔신 크리드>는 2007년 유비소프트에 출시한 게임을 스크린으로 옮긴 영화로 게임 속 액션을 충실히 구현했다는 평가는 받으나 부실한 서사로 게임 원작 영화 징크스를 깨지 못했다. 셰익스피어 <맥베스>를 아름다운 서사극으로 재현하며 호평받은 저스틴 커젤 감독과 함께 연기했던 마리옹 꼬띠아르 두 번째 재회하며 1인 2역 연기에 나섰지만, 국내 흥행 성적도 씁쓸했다.
한편, 함께 출연했던 마리옹 꼬띠아르는 1월에만 <어쌔신 크리드>를 비롯해 <얼라이드>와 <단지 세상의 끝>을 차례로 개봉하는 진풍경을 연출하기도.

 

 

<이미지: 그린나래미디어(주)>

 

파도가 지나간 자리 The Light Between Oceans
개봉일: 3월 8일
누적 관객수: 82,717 명

거침없는 액션 연기를 선보였던 패스벤더의 다음 개봉작은 감동적인 드라마를 담은 <파도가 지나간 자리>이다. 현실적인 멜로 영화로 곧잘 언급되는 영화 <블루 발렌타인>으로 국내 관객과도 친숙한 데릭 시엔프랜스 감독의 세 번째 연출작으로 2012년 출간된 M.L. 스테드먼의 <바다 사이 등대>를 원작으로 한 영화이다. 외딴섬 등대지기의 고독한 삶과 가슴 절절한 사랑과 고통을 담은 영화에서 진심 어린 연기는 현실로 이어졌다. 알리시아 비칸데르와 실제 연인으로 발전했고, 극 중에서 두 연인의 달콤했던 시절은 진짜 현실을 보는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데릭 시엔프랜스 감독의 전작 <플레이스 비욘드 더 파인즈>에서는 라이언 고슬링과 에바 멘데스가 실제 연인으로 발전했다.

 

 

<이미지: 이십세기폭스코리아(주)>

 

에이리언: 커버넌트 Alien: Covenant
개봉일: 5월 9일
누적 관객수: 1,302,577 명

<에이리언> 시리즈의 영리한 프리퀄 <프로메테우스>가 선보인 지 5년 만에 돌아온 <에이리언: 커버넌트>는 마이클 패스벤더의 원맨쇼에 가까운 작품이다. 데이빗과 월터, 1인 2역을 소화한 패스벤더는 상반된 두 캐릭터를 자연스럽게 연기하며 관객을 서늘하게 만드는 데 성공했다. 무시무시한 공격을 휘두르는 외계 생명체보다 더 섬뜩하고 공포스러운 A.I가 된 패스벤더의 연기는 눈부셨고, 이제 <에이리언> 시리즈는 리플리가 아닌 데이빗으로 기억해야 할지 모른다.
국내에서는 장미 대선일에 맞춰 먼저 개봉했으며, 전작 <프로메테우스>보다 나은 흥행 성적을 기록 중이다.

 

 

<이미지: 그린나래미디어(주)>

 

우리를 침범하는 것들 Trespass Against Us
개봉일: 7월 예정

하반기에 선보일 <우리를 침범하는 것들>은 <스킨스>, <닥터 후> 시리즈로 유명한 아담 스미스의 장편 데뷔작으로 국내에서는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먼저 선보였다. 내용은 자신의 아들은 다른 길을 바라는 거친 삶을 살아가는 남자의 이야기로 진한 부성애 연기가 기대되는 작품이다. 함께 연기한 브렌단 글리슨과 숀 해리스는 각각 <어쌔신 크리드>와 <맥베스>에서 작업한 적 있다. 또한 일렉트로닉 듀오 케미컬 브라더스가 영화 음악에 참여해 기대감을 높인다.

 

 

<이미지: 유니버셜 / 워킹 타이틀>

 

더 스노우맨 The Snowman
개봉일: 10월 예정

범죄 영화 <더 스노우맨>은 노르웨이 작가 요 뇌스베의 일곱 번째 ‘해리 홀 시리즈’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2008년 북유럽 감성을 듬뿍 담은 독특한 뱀파이어 영화 <렛 미 인>으로 전 세계를 사로잡은 스웨덴 출신 감독 토마스 알프레드슨의 신작이며, 실종된 여성을 찾으려는 형사(해리 홀)가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는 이야기이다. 마이클 패스벤더는 이번 작품에서 첫 형사 연기에 도전하며 쟁쟁한 출연진과 함께 연기했다. 레베카 퍼거슨, 샬롯 갱스부르, 발 킬머, J.K 시몬스, 토비 존스, 클로에 세비니, 제이미 클레이턴이 출연한다.

 

 

<이미지: Broad Green Pictures>

 

송 투 송 Song to Song
개봉일: 미정

<트리 오브 라이프>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 후배 감독들에게 영향을 미친 테렌스 맬릭의 신작이다. 즉흥적인 촬영과 혹독한 편집으로 유명한 감독으로 마이클 패스벤더, 라이언 고슬링, 루니 마라, 나탈리 포트먼, 케이트 블란쳇 등 쟁쟁한 배우들과 음악 산업을 배경으로 사랑과 배신의 이야기를 담았다. 마이클 패스벤더는 음악계의 거물로 출연해 나탈리 포트먼과 앙상블을 이룬다.
지난 3월 북미에서 개봉한 <송 투 송>은 테렌스 맬릭 감독의 영화가 늘 그랬듯이 강한 호불호의 평가를 받았다. <그래비티>, <버드맨>, <레버넌트>와 테렌스 맬릭 감독 작품에 참여했던 엠마누엘 루베즈키 촬영감독의 유려한 영상은 단연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편, 후반 작업에서 크리스찬 베일, 베니치오 델 토르, 보이드 홀브룩, 헤일리 베넷 등이 통편집됐다.

 

https://www.instagram.com/p/BTYm92cBb8z/?taken-by=tailorcontent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