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력은 물론, 작품 보는 안목까지 시원시원한 매력적인 배우”

 

이미지: (주)스톰픽쳐스코리아

 

라일리 키오가 [로건 럭키]로 다가오는 14일 국내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북미에서 극찬을 받은 영화에서 라일리 키오는 철부지 두 오빠의 인생을 역전시킬 한탕을 돕는 동생 멜리 로건으로 등장한다.

 

이미지: 라일리 키오 (@rileykeough)

 

라일리 키오의 가족관계도를 보면 깜짝 놀랄 수밖에 없다. 로큰롤의 제왕 엘비스 프레슬리가 그녀의 외할아버지기 때문이다. 또한 자유분방한 삶을 추구했던 어머니의 영향으로 마이클 잭슨, 니콜라스 케이지의 딸로 지내기도 했다.

 

이미지: 라일리 키오 (@riley keough)

 

다양한 예술가들에게 영향을 받은 라일리 키오의 어릴 적 꿈은 영화감독이었다. 그러나 그녀는 모델 생활 이후 영화 [런어웨이즈]로 감독이 아닌 배우로 영화 경력을 시작한다. 함께 출연한 크리스틴 스튜어트, 다코타 패닝만큼 주목받지는 못했지만, 좋은 연기를 선보였다고 평가받아 성공적인 데뷔를 한 셈이다.

 

이미지: 라일리 키오 (@rileykeough),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라일리 키오는 [런어웨이즈]에서의 퍼포먼스로 여러 할리우드 감독들의 부름을 받고 다양한 작품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보이지만, 대중들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은 배우였다. 그러던 중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에서 극을 이끌어가는 핵심 조연을 맡게 되면서 단숨에 이목을 집중시키는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이미지: 라일리 키오 (@rileykeough), (주)티캐스트

 

인지도를 얻은 뒤에도 라일리 키오의 작품을 선택하는 안목은 변함이 없었다. 그녀는 작품성이 뛰어난 영화들에 자주 참여하면서 알차게 필모그래피를 쌓아갔다. [아메리칸 허니: 방황하는 별의 노래]에서 선보인 퍼포먼스로 “2016년 최고의 연기자”로 뽑히기도 했다.

 

이미지: 라일리 키오 (@rileykeough)

 

라일리 키오는 현재 [로건 럭키] 이후 총 여섯 편의 영화에 출연하며 할리우드 대세 배우임을 입증하고 있다. 엘비스 프레슬리의 손녀가 아닌 배우 라일리 키오로서 성공가도를 달리고 있는 그녀가 어릴 적 꿈이었던 영화감독으로 깜짝 데뷔할 날도 괜스레 기다려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