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상깊은 필모의 배우, 그녀의 도전은 계속된다!

by. alex

 

 

이미지: (주)영화사 오원

 

나오미 왓츠 주연 영화 [씨 오브 트리스]가 10일 개봉했다. 구스 반 산트 감독가 연출한 [씨 오브 트리스]는 홀로 숲을 찾은 과학자 아서가 출구 없는 거대한 미로 숲을 헤매며 사랑의 깊이와 의미를 발견하는 애틋하고 미스터리한 여정을 그린다. 나오미 왓츠는 매튜 맥커너히가 연기하는 아서의 아내 ‘조안’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이미지: 나오미 왓츠 인스타그램 (@naomiwatts)

 

나오미 왓츠는 영국에서 태어났지만, 외가인 호주에서 성장해 호주 출신 대표 여배우로 많이 언급된다. 어린 시절 잦은 이사로 9개가 넘는 학교를 옮겨 다니며 늘 다른 환경에 적응해야 했다. 정체성에 혼란을 느끼던 그녀는 14살에 호주로 삶의 터전을 옮긴 후 안정을 찾기 시작했다.

 

 

이미지: 나오미 왓츠 인스타그램 (@naomiwatts)

 

호주 출신의 또 다른 대표 배우 니콜 키드먼과는 학창 시절부터 절친 사이를 이어오고 있다. 니콜 키드먼과 나오미 왓츠는 함께 시드니의 펍을 돌아다니며 추억을 쌓았고, 이후 1991년 코미디 쇼 [Flirting]에 캐스팅되며 가까워졌다. 지금도 왓츠의 인스타그램에는 여전히 가까운 관계임을 증명하는 다정한 사진이 올라오곤 한다.

 

 

이미지: 나오미 왓츠 인스타그램 (@naomiwatts)

 

[블루 러브], [청춘 기숙사], [홈 앤 어웨이]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지만 무명 시절은 길었다. 이후 2000년 미국에서 오디션을 보며 기회를 찾았다. 명감독 데이비드 린치는 그녀의 가능성을 알아봤고, 왓츠는 린치 감독의 스릴러 영화 [멀홀랜드 드라이브]을 통해 비로소 배우로서 존재감을 부각하며 주목받았다.

 

 

이미지: 나오미 왓츠 인스타그램 (@naomiwatts)

 

이후 [킹콩]에서 청초한 매력과 검증된 연기력을 선보이며 대세 배우 자리를 굳혔다. 재난 영화 [더 임파서블], SF 영화 [다이버전트] 시리즈, 공포 영화 [링] 시리즈 등 다양한 장르에 도전했으며, 알레한드로 곤잘레츠 이냐리투를 비롯해 우디 앨런, 노아 바움백, , 장 마크 발레, 데이비드 크로넨버그 등 유명 감독의 작품에 출연해왔다. 또한 영화 [어바웃 레이]나 드라마 [집시]처럼 LGBT 커뮤니티 인물을 다루는 이야기에 참여하는 등 도전적인 필모를 쌓았다.

 

 

이미지: 나오미 왓츠 인스타그램 (@naomiwatts)

 

나오미 왓츠는 자신을 항상 ‘Late Bloomer(대기 만성형인 사람)’으로 생각했다고 말한다. 연기에 대한 열정을 뿌리로 도전을 멈추지 않은 그녀의 다음 행보가 더욱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