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alex

 

 

추석에 찾아오는 반가운 손님 중 하나는 푸짐한 특선 영화 리스트다. 이제는 스트리밍 서비스나 IPTV 결제 등으로 어떤 영화든 다시 보기가 쉽지만, 2000년대 초·중반만 해도 TV에서 공짜로 틀어주는 최신 영화는 반가운 선물이었다. 하지만 개중에는 혼자 있을 때 풀어봤어야 할 선물도 있었다. 19금 설정으로 가족과 함께 보기 민망했던 영화들과 그 외 이유로 당신을 난처하게 만들었을 추석 특선 영화들을 알아본다.

 

 

 

덕밍아웃 위기의 영화들

 

이미지: (주)쇼박스, CJ 엔터테인먼트

 

추석 특선영화로 평소 좋아하는 연예인을 온 가족에게 들켜버릴 수도 있다. [의형제]는 ‘남파 공작원’이라는 소재로 추석 안방을 사로잡으며 12.5%라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영화 속 강동원은 서늘하고 건조하지만 자꾸 마음이 쓰이는 캐릭터를 연기했는데, 후줄근한 의상에도 감출 수 없는 그의 기럭지와 조각 같은 외모는 이를 꽉 깨물며 팬심을 숨기고 있던 이들을 ‘덕밍아웃’ 위기에 빠트렸을 것이다. [늑대소년] 또한 마찬가지다. 송중기의 청순한 외모와 아련한 눈물 연기가 돋보인 영화는 그의 팬이라면 늑대소년에서 꽃미남 소년으로 변신하는 메이크오버 장면에서 과연 폭발하는 팬심을 감추기 힘들었을 것이다.

 

 

 

19금 농담 가득한 조폭 코드 시리즈

 

이미지: 시네마 서비스, 코리아 픽쳐스

 

2000년도 초중반은 걸쭉한 욕설이 가득한 영화 시리즈가 인기를 끌었다. 그중 추석 특선 영화 단골은 [가문의 영광] 시리즈였다. 1편 [가문의 영광]부터 [가문의 위기], [가문의 부활]이 해마다 지상파 특선 영화로 방영됐다. 김수미표 걸쭉한 농담이 가득한 이 시리즈는 거실에 모인 친지들과 함께 볼 만하지만, 특별히 보수적인 집안에서 즐겁게 시청할 만한 영화는 아니었다. 지상파에서 심한 욕설을 걷어냈다고 가정해도 조폭 코드의 선정적인 농담은 어떤 집안의 분위기를 ‘갑분싸(갑자기 분위기가 싸해지다)’하게 만들기 충분했을 것이다. [조폭 마누라] 시리즈도 1, 2편 모두 추석 특선 영화로 방영됐다. 제목만 보고 여성 보스를 필두로 한 화끈한 액션을 기대했다면 그보다 더 얼굴 화끈해지는 장면에 당황했을 것이다. 가위파 두목인 주인공이 남편감 찾기 위해 특급 비법을 전수받는 장면부터 부부관계에 전투적으로 임하는 장면까지, 지상파 편집을 감안해도 가족과 함께 보기 민망한 대목이 꽤나 즐비했을 것이다.

 

 

낮 뜨겁고 아름다운 사극 영화

 

이미지: CJ엔터테인먼트

 

머리 아픈 대형 액션 영화 대신 사극을 선택했다면 제목을 꼭 확인해야 했다. [스캔들 – 조선남녀상열지사]와 [음란서생]은 야심한 시각에 방영됐지만 믿음직한 배우진으로 추석 안방의 시청자들을 모았다. 그러나 초반부터 적나라한 음담패설이 가득한 [음란서생]과 은유적이어서 더 야릇하게 느껴지는 대사가 이어지는 [스캔들 – 조선남녀상열지사]는 친지들 사이에 어색한 기류를 만들었을 것이다.

 

 

 

추석 나홀로족만 사수 가능한 영화

 

이미지: 아이러브시네마, CJ 엔터테인먼트, (주)쇼박스, 영화사청어람

 

단란하게 모인 가족단위의 시청자를 노렸다고 보기에는 노골적인 소재의 추석 특선 영화들도 있다. 20~30대의 성생활과 연애 문화를 담은 [S 다이어리]와 [작업의 정석]은 아마도 자의적으로 명절을 혼자 보내는 ‘나홀로족’을 노린 편성이었을 것이다. [S 다이어리]에 등장하는 성관계 내역을 정리한 청구서와 발칙한 복수 방법 등을 보고 함께 웃을 수 있는 가족은 적어도 한국에서는 상상하기 힘들다.

 

 

세계관 설명 지옥에 갇혀버리는 영화들

 

이미지: 20세기 폭스,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세계관이 복잡한 프랜차이즈 영화 또한 친지들과 함께 보기 어렵긴 마찬가지다. [스타워즈]와 [엑스맨] 시리즈는 추석 특선 영화의 단골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리즈의 팬이 아니고선 영화의 스토리를 이해하기 힘들었을 것이다. 또 자신이 시리즈의 팬이라고 해도 함께 시청 중인 어른이나 어린 조카들에게 영화의 장대한 스토리와 설정을 일일이 설명하기에는 힘들었을 것이다. [데스노트]처럼 소재 자체가 민감한 영화는 가족들의 열렬한 찬반 토론이 진행될 수도 있다. 평화로운 추석을 보내고 싶다면 정치 얘기와 민감한 소재의 영화 시청은 금지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