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퀴어 영화의 흐름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어 매해 퀴어 영화 팬들과 시네필들을 설레게 하는 ‘2018 서울프라이드영화제‘가 CGV 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에서 오는 11월 1일(목)부터 7일(수)까지 7일간 개최된다.

 

 

올해 서울프라이드영화제 월드 프라이드 섹션에서는 전 세계 주요 영화제에서 수상하거나 초청을 받은 바 있어 작품성과 화제성을 두루 지니고 있는 작품을 엄선하여 상영하는 만큼 관객들의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우선 까뜨린느 드뇌브 주연의 [비러브드]를 연출했던 크리스토프 오노레 감독의 신작 [쏘리 엔젤]이 많은 관객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제71회 칸영화제 경쟁부문 후보이기도 했던 [쏘리 엔젤]은 1990년 프랑스를 배경으로 40대 작가인 자크와 20대 학생 아르튀르가 우연히 만나 사랑에 빠지는 스토리이다. 80년대 말 90년대 초 프랑스에서 활발하게 진행된 HIV/AIDS 액트업 활동의 이야기가 담긴 만큼 지난해 서울프라이드영화제의 개막작 [120BPM]을 좋아했던 관객이라면 꼭 봐야 할 작품이다.

 

 

2017 런던LGBT영화제와 시애틀, 클리브랜드에서 진행된 국제영화제에서 공개된 [핀란드의 이방인]은 영화 제목만큼이나 강렬한 성적 긴장감을 뿜어낸다. 시리아 난민과 핀란드 청년의 러브스토리를 잘 녹여내 멜로드라마로서 높은 완성도를 갖추었다. 이 작품과 더불어 독일에 망명을 신청한 나이지리아 동성애자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레퓨지]와 이집트 난민 출신의 동성애 인권 활동가를 그린 애니메이션 [인생의 반]은 현재 전 세계에서 대두되고 있는 이슈인 난민 그리고 그중에서 성소수자들의 모습과 이야기를 극영화, 다큐멘터리, 애니메이션이라는 각기 다른 장르를 통해서 보여준다.

 

단편으로 제작되었지만 존재감 있는 애니메이션 [마니볼드]와 코미디 영화 [나의 스페인식 웨딩] 역시 놓쳐서는 안 되는 작품이다. 2018 선댄스영화제와 2017 안시 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에 초청받았던 [마니볼드]는 33살의 무기력한 고학력 백수인 여우, 마니볼드와 고압적인 성격의 엄마가 집으로 찾아온 세탁기 수리공이자 늑대인 토마스에게 동시에 반한다는 애니메이션으로 재치 있고 귀여운 장면들로 가득 찬 작품이다. [나의 스페인식 웨딩]은 게이 아들의 결혼식을 할머니에게 숨기기 위해 결혼식 당일, 아들의 생일파티라고 할머니에게 속이려 전전긍긍하며 고군분투하는 엄마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유쾌 발랄한 가족 소동극이다.

 

 

올해 로카르노국제영화제에 초청받았던 영화 [마리오]는 같은 축구 팀의 선수이면서 게이 커플이기도 한 마리오와 리온이 두 사람의 관계를 당당히 밝히지 못하며 어려움을 겪는 이야기이다. 이는 대다수의 서구 국가들이 동성 결혼을 제도화하는 등 빠르게 변화하고 있지만, 그 와중에도 성소수자에 대해서는 보수적인 영역이라 할 수 있는 스포츠에서는 여전히 동성애자를 차별하고 있다는 걸 역설적으로 보여준다.

 

 

마지막으로 언급할 작품은 미국에 위치한 ‘파이어 아일랜드’의 역사를 다룬 [체리 그로브 스토리]이다. 미국 롱아일랜드와 매우 가까운 곳에 위치하지만 분위기가 전혀 다른 파이어 아일랜드는 과거 성소수자가 모여 사는 비밀의 낙원이었지만 현재 우리나라에서도 일어나고 있는 젠트리피케이션으로 인한 소수자들만의 정체성을 가지고 살아가던 마을공동체의 유실에 대해서 조망할 수 있는 다큐멘터리로 아름다운 풍경을 담은 화면과 감각적인 편집으로 치열한 예매가 예상되는 작품이다.

 

 

(제공: 서울프라이드영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