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가 올겨울 따끈한 피자와 달달한 로맨스를 들고 올 예정이다”

 

이미지: 엠마 로버츠(@emmaroberts)

 

엠마 로버츠가 [리틀 이태리]로 올겨울 관객들의 식욕 세포와 연애 세포를 자극할 예정이다. 그녀는 오랜 소꿉친구이자 라이벌 피자 가게 아들 리오와 티격태격 로맨스를 펼치는 니키로 등장한다.

 

이미지: 엠마 로버츠(@emmaroberts)

 

‘로맨틱 코미디의 여왕’ 줄리아 로버츠의 조카다. 어린 시절 고모의 촬영 현장을 자주 따라다닌 기억이 엠마 로버츠가 배우를 꿈꾸는 데 큰 영향을 주었다고 한다. 아버지 에릭 로버츠도 오스카 후보에 올랐던 적이 있는 연기자다.

 

이미지: 드림팩트엔터테인먼트, 엠마 로버츠(@emmaroberts)

 

[블로우]에서 조니 뎁의 딸로 출연한 것이 배우 커리어의 시작이다. 당시 9살이었던 그녀는 조니 뎁이 누군지를 모른 채 촬영에 임했고, 나중에 가서야 ‘엄청난 배우’와 함께 일했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이후 [낸시 드류], [스크림 퀸즈] 등에 출연하며 착실하게 필모그래피를 채웠다. [수어사이드 스쿼드]의 할리 퀸 역을 고사해 한때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미지: 엠마 로버츠(@emmaroberts)

 

굉장한 책벌레다. “자기 성찰과 심적 안정을 위해” 책을 읽는다는 엠마 로버츠는 북클럽 ‘belletrist’을 운영하며 매 달 책을 추천해주는데, 제법 인기가 좋아 각종 매체에서 종종 언급되곤 한다. 풍부한 독서량만큼이나 글솜씨도 뛰어나다고 하니 ‘Smart is the New Sexy’가 트렌드인 이 시대에 상당히 어울리는 것 같다.

 

이미지: 엠마 로버츠(@emmaroberts)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엑스맨] 시리즈의 에반 피터스와 연애 중이다. 2013년부터 만남을 이어온 둘 사이에 위기도 있었지만 지금은 어느 누구 부럽지 않게 깨소금을 뿌리고 있다.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커플로 유명한데, 만일 그녀가 할리 퀸 역을 승낙했다면 DC-마블 커플이라는 타이틀도 거머쥐었을 것이다.

 

이미지: 엠마 로버츠(@emmaroberts)

 

엠마 로버츠는 꾸준함으로 사랑받는 배우다. 지난 17년 간 대형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다양한 작품에서 존재감을 빛냈던 그녀가 대중의 기억에 오래도록 남는 배우가 되기를 간절히 응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