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가 끝나고 폭염과 함께 코로나19가 재확산되고 있다. 7월 중순부터 약 한 달간 활기가 넘쳤던 극장가는 또 타격을 입었고, 작품 개봉을 앞둔 영화계의 시름도 더 커졌다. 이번 재확산은 배우들과 제작 현장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어서, 걱정은 더욱 커져간다. 한편 할리우드는 조심스럽게 영화와 TV 시리즈 제작을 이어갔고, 9월에는 더 많은 극장과 촬영장을 열 수 있길 기대하고 있다. 기대와 우려가 공존한 지난 한 주간 나온 주목할 말과 사건을 모아봤다.

‘매드 맥스: 분노의 도로’의 미래? 퓨리오사가 독재자가 되지 않을까? – 조지 밀러

이미지: 워너브라더스코리아

조지 밀러 감독은 [매드 맥스: 분노의 도로]의 속편은 ‘퓨리오사’의 과거를 다루는 프리퀄을 작업 중이라 밝혔다. 퓨리오사의 이야기를 더 접할 수 있게 된 건 기쁜 일이지만, 퓨리오사가 시타델을 해방시킨 다음이 어떨지 알 수 없는 건 아쉽다. 과연 퓨리오사와 시타델의 사람들은 어떤 미래를 맞이할까? 최근 밀러는 인터뷰에서 영화 이후의 스토리를 생각해 봤다고 밝혔다. 두 갈래가 있는데, 하나는 유토피아적 스토리로, 밀러는 흥미로운 이야기는 아니라 생각한다. 그는 오히려 디스토피아적 전개가 더 그럴듯하다고 여긴다. 조지프 캠벨의 ‘영웅 이론’을 근거로 들며, 퓨리오사가 자신이 가져온 자유를 지키려 독재자가 될 수 있다고 본다. 하지만 밀러는 어떤 길을 택할지 여전히 갈등하고 있다. 퓨리오사는 독재자로 변모하는 함정에 빠지기엔 너무 영리하며, 임모탄 조의 타락을 목격했기에 다른 길을 선택할 가능성이 높다고.

출처: The Hollywood Reporter

‘프로젝트 파워’ 오디션에서 제이미 폭스에게 100달러를 받았다 – 도미니크 피시백

이미지: 넷플릭스

지난 금요일 공개된 넷플릭스 영화 [프로젝트 파워]에서 도미니크 피시백은 10대 마약상 로빈을 연기하며 제이미 폭스, 조셉 고든-레빗에 뒤지지 않는 존재감을 과시했다. 하지만 영화 출연을 확정할 때까지 우여곡절이 많았는데, 가장 큰 사건은 오디션을 보러 왔다가 지갑을 분실한 것이었다. 피시백은 LA 공항에서 현금이나 신용카드 모두 잃어버리고 다음날 제이미 폭스와 감독, 제작자를 만났다. 오디션을 마친 후 피시백은 “지갑은 잃어버렸지만 즐거운 여행이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폭스는 “세상에, 현금 필요해?”라고 말하며 하얀 봉투에서 빳빳한 100달러 지폐를 꺼내 그에게 주었다. 피시백은 감독에게도 50달러를 받았고, 그 돈으로 무사히 뉴욕 집에 돌아갈 수 있었다. 결국 로빈 역을 따낸 피시백은 영화 촬영이 모두 끝난 후 폭스에게 그가 준 지폐를 액자에 넣어 선물했다.

출처: The Hollywood Reporter

15살인 날 성폭행한 할리우드 유명 인사는 알렉산더 페인 감독이다 – 로즈 맥고완

이미지: 롯데엔터테인먼트

하비 와인스타인 성폭력 생존자인 로즈 맥고완이 미성년자 때 겪은 성폭력의 가해자를 공개했다. 맥고완은 이미 2018년 인터뷰에서 피해를 증언했다. 15살일 때 20대였던 가해자가 직접 연출한 소프트코어 포르노를 보여주고 성관계를 맺었고, 이후 그를 큰길에 내려주고 갔다는 것이다. 맥고완은 사건 후 배우 일을 그만두었다가 21살 때 [둠 제너레이션] 등으로 이름을 알리면서 연기를 다시 시작했다. 맥고완은 당시에는 가해자를 좋아했기 때문에 그것이 범죄임을 알지 못했지만, 하비 와인스타인의 성폭행을 세상에 고발한 후에야 자신이 겪은 일이 법정 강간임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첫 증언 후 2년이 지난 후, 맥고완은 SNS를 통해 ‘그 가해자’가 [사이드웨이] 알렉산더 페인 감독임을 공개했다. 다만 맥고완은 페인의 모든 걸 무너뜨리기 위해 이름을 공개한 게 아니며, 당시 그런 일이 있었다는 걸 인정하고 사과하길 바랄 뿐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출처: Indiewire

짧은 ‘불륜’ 후 지속적인 협박을 받았다 – 론 메이어 (전 NBC유니버설 부회장)

이미지: The Wrap 유튜브

할리우드 대형 기업의 부회장이 한 여성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것을 공개하고 사임했다. NBC유니버설 론 메이어 부회장은 성명을 통해 몇 년 전 짧은 불륜을 저지른 상대가 자신을 지속적으로 협박해 돈을 뜯어내려 한다고 공개했다. 그는 자신의 행동이 기업의 원칙과 맞지 않으며, 사생활이 회사에 영향을 미치게 할 수 없다고 판단해 사임한다고 설명했다. 이후 여러 보도에 따르면, 메이어와 불륜을 저지른 사람은 배우 샬럿 커크로, 작년 초 케빈 츠지하라 전 워너브러더스 CEO를 경질되게 한 성상납 스캔들의 그 인물이다. 커크와 메이어는 이미 기밀유지에 합의했지만, 커크의 전·현재 연인인 조슈아 뉴튼과 닐 마셜 감독이 자신들의 영화를 지원하지 않으면 불륜을 폭로하겠다고 메이어를 협박했고, 이것이 결국 사임으로 이어졌다.

출처: The Hollywood Repor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