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비, 괴물, 판타지 등 지구에서는 더 이상 도전할 것이 없는 한국영화가 [승리호]에 탑승하고 우주로 눈을 돌렸다. 240억 원의 제작비, 할리우드와 스타 배우가 합류한 캐스팅, 예고편부터 눈길을 사로잡은 비주얼까지, 여러모로 작품의 포부는 한국시장을 넘어 전 세계를 향하고 있다. 안타깝게도 지금의 코로나 사태로 극장에서 만날 수는 없지만, 오히려 넷플릭스를 통해 [승리호]의 야심이 더 힘을 받게 되었다. 많은 우여곡절 끝에 공개된 [승리호]의 비행은 어땠을까? 

‘우려’ 섞인 시선을 ‘우와’ 가득한 함성으로…. 비주얼과 액션은 승리

이미지: 넷플릭스

[승리호]는 우주 청소선의 팀원들이 대량살상 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SF 영화다. 한국영화 최초로 [스타워즈], [스타 트렉] 같은 스페이스 오페라를 표방한 작품답게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으로는 과연 현재 한국영화의 기술력으로 해당 장르의 스케일과 비주얼을 제대로 구현할 수 있을까 걱정도 샀는데, 기대 이상의 결과물을 선보이며 우려 섞인 시선을 놀라움으로 바꾸어 놓았다.

이미지: 넷플릭스

영화는 초반 승리호와 라이벌 우주선의 쓰레기 쟁탈전을 시작으로 화려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이 과정에서 빚어지는 속도감과 스케일은 탄성을 자아내기에 충분하다. 작품의 메인 무대인 우주와 미래 세계의 모습을 완벽하게 재현해내는 것은 물론, 우주선의 작은 부품 하나까지 세밀하게 묘사해 현실감 있게 다가온다. 중반부부터 펼쳐지는 우주 액션 역시 다양한 앵글로 박진감 있게 펼쳐지며, 거대한 스케일 속에서도 인물들의 특징을 잘 살린 퍼포먼스로 작품의 몰입감을 더한다. 거기에 적재적소에 울려 퍼지는 웅장한 멜로디는 [승리호]의 기술적인 성취를 더욱 돋보이게 하며 SF 블록버스터로서의 기품을 탄탄하게 다진다. 

캐릭터의 매력은 살아있지만 스토리는 글쎄….

이미지: 넷플릭스

비주얼의 합격점을 뒤로하고 [승리호]는 우주 대서사시에 본격적인 발걸음을 내딛는다. 개성 넘치는 캐릭터와 이를 연기한 배우들의 케미 속에 서사의 흥미는 계속된다. 조종사 태호 역을 맡은 송중기가 극의 중심을 잡아주면서 여러 캐릭터들의 매력이 빛을 발하는데, 먼저 ‘장선장’ 김태리는 시크한 매력과 강단 있는 행동으로 통쾌함을 건넨다. 기관사 ‘타이거 박’의 진선규는 [극한직업]의 마형사가 우주선을 탄 듯한 모습으로 코믹함을 더하고, 로봇 ‘업동이’를 맡은 유해진은 목소리만으로도 씬 스틸러 부럽지 않은 존재감을 드러낸다. 

각개전투로도 제 몫을 하지만 함께 있을 때 그들의 매력은 더욱 커진다. 내기 화투를 치는 장면이나 현상금을 배분할 때의 모습 등 아웅다웅하는 다툼 속에 캐릭터의 성격을 제대로 보여주는 대사로 웃음의 밀도를 높인다. 또한 이야기의 중요한 키를 담당하는 도로시와 주인공들의 교감을 섬세하게 다루어 재미는 물론 꽤 뭉클한 감정을 자아내기도 한다. 조성희 감독은 [늑대소년],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에서도 성인 배우와 아역의 호흡을 잘 이끌어냈는데, 우주에서도 이 같은 실력은 여전하다.

이미지: 넷플릭스

다만 캐릭터의 매력이 다하는 중반 이후 [승리호]의 순조로운 항해에 암초들이 발견된다. 결정적으로 주인공 4인방을 뺀 다국적 배우들의 연기가 많이 어색하다. 이들의 정제되지 못한 대사와 표정들이 분위기를 어색하게 만들어 극적 긴장감을 떨어뜨린다. 특히 몇몇 캐릭터는 스토리상 중요한 인물임에도 전혀 공감 가지 못하는 연기를 펼쳐 전체적인 서사 흐름에 방해 요소로 작용한다. 그나마 작품의 메인 빌런인 리처드 아미티지가 베테랑다운 실력을 발휘하지만, 대부분의 외국 배우들이 극에 자연스럽게 밀착되지 못하는 인상을 준다. 또한 후반부로 진행될수록 이야기가 산만해지고, 전형적인 전개로 소재의 독창성이 점점 떨어지는 점도 아쉬움으로 다가온다.

전반적으로 [승리호]는 몇몇 부족한 점이 있지만 강력한 비주얼 효과와 캐릭터의 매력으로 한국영화의 우주 진출을 무사히 마무리한다. 아마도 작품에 대한 만족감이 크면 클수록 대형 스크린에서 만나지 못하는 안타까움이 커질 듯하다. 아무쪼록 현재의 상황이 호전되어 영화제 초청이나 특별 상영 같은 형식으로 극장에서도 만날 수 있는 시간이 오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