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리오(Sicario)

  • disegno
  • 2016-01-05 21:10:23
  • 2,690
  • 2
  • 6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5507be664d0fcfb7c4d7ac93787d566e_1451992 

Photo : Traileraddict 


는 영화, 드라마, 전시, 공연 등 다양한 문화적 체험들에 대한 소통의 장입니다.

'스폴리아 쿨투라 spolia cultura'는 라틴어로 번역하자면 '문화의 전리품'쯤 되는데요.

특히 '스폴리아 spolia'는 고대 로마에서 전쟁의 전리품으로 가져와 '원래의 의도와는 상관없이'   

다른 건축물의 일부가 된 장식이나 건축재를 말합니다.

유명한 것으로 로마 시내의 '콘스탄티누스 개선문'에도 원래 건축의 요소가 아닌 '스폴리아'가 섞여 있답니다.

이처럼 다양한 문화적 체험들을 다른 사람들과 함께 나눔으로  

다양한 방법으로 전유(appropriate)하고자 시도가 바로 이며

따라서 '전리품 spoils'의 다른 의미인 '스포일러 spoiler'가 다량으로 함유되어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드니 빌뇌브 감독의 <시카리오> 그 부제가 말하고 있듯이 '선을 넘는 것'에 관한 영화이다. 도를 넘어선 멕시코 마약 카르텔의 잔혹한 범죄에 분개하는 FBI 요원인 주인공 케이트는 그에 대항하기 위해서 미국과 멕시코의 국경과 관할권(jurisdiction)의 선 그리고 탈법의 경계를 넘어서는 현실을 경험하게 되면서 법 집행관으로써의 의무감으로 어디까지 나아갈 수 있을 것인가 라는 또 다른 선과 마주하게 된다.


5507be664d0fcfb7c4d7ac93787d566e_1451992 

Photo : Lionsgate


그녀로 하여금 끊임없이 선을 넘도록 밀어부치는 존재는 바로 정체불명의 동행자 알레한드로이다. 그의 존재와 행동은 케이트의 신경을 거스르며 법 집행관으로서의 한계에 대한 의문을 끊임없이 가지게 만든다. 알레한드로는 영화의 제목 <시카리오>의 뜻인 암살자 혹은 광신자 그보다 더 오래된 의미로 열심당원에 가장 걸맞는 인물이다.


5507be664d0fcfb7c4d7ac93787d566e_1451992 

Photo : The Guardian 


'열심당'은 1세기 로마제국의 지배에 폭력으로 항거했던 유대인 집단을 일컫는다. 예수를 배반한 제자로 알려진 '가룟 유다'(Judas Iscariot)의 이름인 '이스카리옷'이 바로 그가 열심당원이었음을 말해준다. 마틴 스콜세지의 <그리스도 최후의 유혹>(The Last Temptation of Christ)에서 하비 카이텔이 연기한 유다는 성서 기록을 넘어선 작가적 상상력으로 만들어진 열심당원 유다의 모습을 보여준다. 그는 로마제국에 대한 원한과 분노로 예수에게서 폭력적 혁명을 이끌 지도자를 기대한다. 


5507be664d0fcfb7c4d7ac93787d566e_1451993 

 

 

1세기의 '열심당원'이 로마의 지배에 대한 최후의 수단으로 테러와 같은 폭력을 택했듯이 마약 카르텔의 잔혹한 폭력과 범죄에 알레한드로와 미국은 공모하여 법과 원칙이라는 '선을 넘어서' 대항하는 길을 택한다. 알레한드로에게는 가족의 복수, 미국에게는 마약과 폭력의 연쇄고리를 끊겠다는 대의명분이라는 상이한 목적을 가지고.   


5507be664d0fcfb7c4d7ac93787d566e_1451993 

Photo : Lionsgate

 

알레한드로는 상식과 도를 넘어서는 적에게 대항하기 위해서 법과 원칙이라는 굴레를 던져버린 괴물을 상징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카르텔들이 미국의 잘못된 대외정책의 사생아이고 알레한드로 역시 원래 경쟁 카르텔의 일원이었다는 과거를 가진채 복수를 위해 미국과 서로를 이용해왔음이 드러나는 순간 그것은 분명해진다.

 

5507be664d0fcfb7c4d7ac93787d566e_1451993 

Photo : The Odyssey Online 


결국 은폐된 진실은 드러나지만 진실의 무게를 감당치 못하는 케이트는 복수와 국가적 위협의 제거라는 대의명분에 결코 항거하지 못한다. 알레한드로는 복수를 달성하고 미국의 위협인 카르텔의 우두머리는 제거되지만 과연 그것으로 마약과 폭력의 연쇄고리는 중단될 것인가? 그리고 케이트는 마지막 저항의 몸짓으로 무언가를 바꿀 수 있을까?


5507be664d0fcfb7c4d7ac93787d566e_1451994 

Photo : Patch.com


<시카리오>는 영화의 배경 처럼 매우 건조하지만 시종일관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게 만드는 요소들이 있다. 바로 앨 패소와 후아레즈를 가르는 경계 공간과 등장인물들의 심리적 경계를 그려낸 로저 디킨스의 촬영기법이 이 지루할정도로 건조하고 비정한 영화를 이끌어 나간다. 또 하나의 요소를 꼽자면 음악. 하지만 무엇보다도 감독 드니 빌뇌브의 재능이 <시카리오>를 특별하게 만들고 있음을 영화를 관람하고 나면 알 수 있게될 것이다.  

 

, ,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캐롤(Carol)
퀴어(queer)무비가 아닌 다른 어떤 것
크림슨 피크(Crimson Peak)
아쉬움이 남는 기예르모 델 토로의 신작
드니 빌뇌브의 Sci-fi 신작들을 기대하며
<네 인생의 이야기>와 <블레이드 러너 2>
새로운거 하나 알았구~The Last Temptation of Christ도 함 봐야겠고~ 여러모로~ ㄱㅅ
1 disegno
니코스 카잔차키스의 원작도 그랬지만 엄청난 작품이었음에도 종교적 논란땜에 빛을 못 봤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