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력, 예능감, 그리고 트렌디함까지 모두 갖춘 ‘엄친딸’ 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