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한국영화 속 여성은 어떤 모습일까?

[에그뷰] 함께였기에 가능했던 성장의 여정, 그린 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