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그뷰] 롱 샷 – 궁극의 판타지 로맨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