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이 곧 보증수표, 믿고 보는 하정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