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연 무엇이 백성을 위한 선택인가, ‘남한산성’

차별화된 흥미와 어쩔 수 없는 아쉬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