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박해도 장르의 애정이 듬뿍 담긴 공포영화